자료 :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자료 :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지난해 국내 R&D 투자 상위 1000대 기업의 연간 R&D 투자액 증가율이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21일 국내 R&D 투자 상위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1년과 ‘22년 상반기 R&D 투자액과 ’22년 R&D 투자액 전망을 담은 ‘기업 R&D 스코어 보드’를 발표했다.

국내 R&D 투자 상위 1,000대 기업 R&D 투자액은 지난 10년동안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며 지난해 전년 대비 8.9%(5조원) 증가한 60조원을 돌파했다. R&D 투자액 증가율도 8.9%로 지난 2013년 10.5%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1,000대 기업의 R&D투자는 22.7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조원(12.9%) 증가했으며, 지난 3년간 1,000대 기업의 상반기 R&D 투자비중(35% 내외)을 고려하여 산출한 올해 R&D 투자액의 경우 전년 대비 9.4% 증가(+5.7조원)한 66.1조원으로 추정되어, 증가세가 더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이 ’21년 상위 1,000대 기업 R&D 투자액 52.9조원으로 전체의 87.6%를 차지하며 가장 높았으며,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3.5조원),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1.5조원) 순으로 나타났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은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등 대내외 기업 경영 불확실성 확대에도 코로나 19 이전 수준으로 기업의 R&D 투자 증가율이 회복한 것은 우리 경제의 혁신 성장에 매우 긍정적 요소”라며, “앞으로도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R&D 투자에 임할 수 있도록 목표중심·도전적 R&D 확대, 사업화 촉진, 규제 개선 등 민간과 성과 중심의 산업기술 R&D 혁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