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원유가격이 L(리터)당 999원으로 인상됨에 따라 오는 17일부터 흰 우유 가격이 평균 5~10% 오른다.

10일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우유 원유가격 인상에 따라 우유제품 가격을 평균 6% 인상한다고 밝혔다. 대표 제품인 흰 우유 1L 가격은 6.6% 인상, 대형마트 판매 가격이 2710원에서 2800원대로 오른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원유 기본가격 인상 결정과 원부자재 가격, 물류비, 제조경비 인상 등으로 인한 비용 증가로 불가피하게 결정했다”며 “내부적으로 경영·생산 효율화를 통해 원가 상승분을 상쇄하고자 노력했고, 어려운 경제 여건을 고려해 인상 폭을 최소화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낙농진흥회는 이달 3일 원유 기본가격을 L당 49원씩 올리기로 했고, 올해의 경우 원유가격 인상이 늦게 결정된 점을 고려해 L당 3원씩을 추가로 지급해 실질적으로는 L당 52원 인상하기로 했다.

유업체가 우유 가격을 인상하면서 우유가 들어가는 빵, 아이스크림, 커피 등 관련 제품 가격이 줄줄이 오르는 ‘밀크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매일유업은 17일부터 900mL짜리 흰 우유 제품 가격을 2610원에서 2860원으로 9.6% 인상하기로 했다.

남양유업은 가격을 올리되 900mL 제품 가격을 3000원 이하로 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동원F&B 역시 우유 가격을 이달 중 인상할 예정이고 빙그레도 가격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