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기아차 본사 전경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차 기아차 본사 전경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기아자동차 노조가 13차에 걸친 사측과의 본교섭에서도 견해 차를 좁히지 못하고 부분 파업을 하기로 했다.

노조는 11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부분 파업을 결의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 5~7일까지 사흘간 사측과 단협 본교섭을 했으나 결렬됐다. 이에 따라 노조는 오는 13일은 하루 2시간, 14일에는 4시간 단축 근무를 하는 방식으로 부분 파업에 들어간다. 생산 특근도 거부하기로 했다.

앞서 기아 노사는 무분규로 한 차례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그런데 임협은 통과됐지만 단협이 부결되면서 문제가 생겼다. 기아는 임협과 단협안 중 하나라도 부결될 경우 재협상을 하게 된다.

노사는 지난 9월 기본급 9만8000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경영성과금 200%+400만원 등이 담긴 임금협상 잠정협의안을 타결시켰지만, 단체협상은 노조 과반 찬성을 얻지 못해 부결됐다.

단체협상에서는 25년 이상 근무한 뒤 퇴직한 직원에게 제공하던 ‘차량 구매 평생 할인 혜택’의 연한과 할인 폭을 어떻게 조정하느냐가 주된 논쟁 사항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는 올해 임단협에서 할인 주기를 2년에서 3년으로 바꾸고 할인율도 최대 30%에서 25%로 하향 조정하는 방안에 전격 합의했다. 또 고령 운전자 문제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해 연령도 75세로 제한을 두기로 했다.

하지만 50대 이상 직원들이 퇴직 후 혜택이 줄어든다며 강하게 반발하면서 결국 합의가 불발됐다. 지난해 기준 기아의 국내 전체 임직원은 3만5453명이며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인 1만8874명이 50세 이상일 정도로 고참 직원 비중이 높다. 이후에도 노사는 다시 협상 테이블에 앉았지만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고 노조가 전격 파업을 선언했다.

지난 7일 사측의 3차 추가 제시안에는 혜택 연한 감축을 2026년까지 유예하는 안과 더불어 휴가비 인상, 주거지원금 확대 등이 담겼으나 노조 측은 이를 거부했다. 노조 측은 총파업 투쟁을 불사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